미 국방부, 북 비난 ‘19-2 동맹’ 훈련 “올가을 실시 준비”

워싱턴-이상민 lees@rfa.org
2019-07-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지난 2017년 8월 열린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의 일환으로 열린 육군 55사단 기동대대 공중강습훈련.
사진은 지난 2017년 8월 열린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의 일환으로 열린 육군 55사단 기동대대 공중강습훈련.
사진-연합뉴스

앵커: 미국 국방부는 한미연합 군사훈련인 ‘19-2 동맹’이 실시되면 미북 실무협상에 영향을 줄 것이라는 북한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한미 양국 군은 현재 이 훈련을 실시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의 데이비드 이스트번 국방부 대변인은 16일 북한이 문제삼은 한미 연합훈련인 ’19-2 동맹’을 미북 실무협상 재개를 위해 유예할 생각이 있느냐는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의에 한국과 미군은 올 가을 이 연합훈련을 실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Republic of Korea (ROK) and U.S. military forces are preparing to conduct a combined training program this fall.)

이스터번 대변인은 이어 이 훈련은 군사적 준비태세 유지와 북핵 협상 등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과 협력하며 그동안 조정되어 온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Working with the ROK, this training program has been adjusted to maintain readiness and support diplomatic efforts.)

그는 이 통상적인(routine)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한미동맹과 한미 연합군의 군사 준비태세를 향상시키는 활동들을 통해 한반도 방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This routine combined training demonstrates the United States' commitment to the ROK-U.S. alliance and defense of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activities that enhance combined readiness.)

이와 관련해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후보 지명자는 이날 상원 군사위원회가 주최한 인사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한미연합 군사훈련은 주한미군의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데 있어 필수적이고 잠재적 북한의 군사적 위협에 한미 양국군이 함께 대응할 수 있도록 보장해준다고 밝혔습니다.  

에스퍼 지명자는 지난 2월 한국의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부 장관 대행은 한반도의 안보상황에 부합하는 현대화된 훈련 프로그램을 채택했고 이 프로그램은 한미 연합군이 수십년 간 의존했던 대규모 훈련 없이도 임무 수행 숙련도를 높이면서 군사적 준비태세를 유지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어 주한미군은 북핵문제 해결의 외교적 노력에 도움이 되는 환경을 뒷받침하면서도 군사적 준비태세를 유지해가며 이 프로그램을 한국 군과 시행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실제로 한미 양국군은 지난해 1차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이후 북핵협상 등 외교적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키리졸브, 독수리 훈련, 을지프리덤가디언 등 대규모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유예하고 대신 컴퓨터 시뮬레이션, 즉 모의실험으로 진행하는 지휘소연습(CPX) 위주의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가령, 북한이 이번에 문제삼은 ’19-2 동맹’ 훈련은 이전의 을지프리덤가디언 훈련을 대체한 한미연합 지휘소연습(CPX)입니다.

한편, 에스퍼 국방장관 지명자는 이날 청문회에서 북한의 위협을 거듭 거론했습니다.

에스퍼 지명자: 우리는 이란과 북한과 같은 지역적 위협에 대응할 준비를 해야 합니다. (We must be prepared to respond to regional threats such as Iran and North Korea.)

그는 또 북한에서 비상상태가 발생할 경우 의도하지 않은 인명피해 없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및 미사일 시설의 위협을 제거하기 위해 미국 행정부 내 관계기관들과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서면 답변서에서 밝혔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