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북, 정상회담 위한 실무협상 모색 중”

서울-목용재 moky@rfa.org
2019-08-15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미북 양측이 3차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협상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의 목용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남북미 모두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을 조속히 개최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74주년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히며 미북 양측이 현재 실무협상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 지난 6월 말 판문점 회동 이후 3차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미북 간의 실무협상이 모색되고 있습니다. 남북미 모두 미북 실무협상 조기 개최에 집중해야 할 때입니다.

미북 실무협상이 한반도 비핵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북 실무협상은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구축을 위한 전체 과정에서 가장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불만스러운 점이 있다고 해도 대화의 판을 깨거나 장벽을 쳐 대화를 어렵게 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미북 비핵화 실무협상이라는 고비만 넘어서면 한반도 비핵화가 빠르게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도 내비쳤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도발 한 번에 한반도가 요동치던 그 이전의 상황과 분명하게 달라졌다”며“최근 북한의 몇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는 것은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의 큰 성과”라고 말했습니다.

자신의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굳건히 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내에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확고히 해 그 토대 위에서 평화경제를 시작하고 통일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며 “2045년 광복 100주년까지 통일로 하나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그 기반을 단단히 다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북한은 경제건설 총노선으로 국가정책을 전환했고 시장경제의 도입도 이뤄지고 있다”고 언급하며 평화경제 구축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평화경제는) 북한을 일방적으로 돕자는 것이 아닌 남북이 서로 이익이 되도록 해 세계 경제 발전에 함께 이바지하자는 것”이라며 “국제사회도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성장을 돕겠다고 약속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남북 경제협력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의 컨설팅, 즉 자문 업체인 ‘CEBR’의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남북이 8000만 단일 시장을 만들고 통일을 이루면 세계 경제 6위권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천안에 위치한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 내외를 비롯한 독립유공자 유족과 국회 여야 지도부, 주한 외교단 등 18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