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방관리 “북 신형 미사일 방어 능력 있어”

워싱턴-김소영 kimso@rfa.org
2019-05-16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훈련 모습으로 단거리 미사일 추정체가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고 있다.
사진은 중앙TV가 공개한 훈련 모습으로 단거리 미사일 추정체가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공중으로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앵커: 미국 국방부의 한 고위 관리는 최근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이 미국의 요격을 피할 수 있는 선진 기술을 갖추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미국은 이에 대한 충분한 방어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익명을 요구한 미 국방부 고위 관리는 최근 두 차례에 걸쳐 발사된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이 미국 미사일 방어체계를 회피할 수 있다는 보도와 관련한 16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논평 요청에 “미국은 (북한이 발사하는) 단거리와 장거리 미사일을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We have capability to address both short range and long range missiles coming from North Korea.)

그는 다만 북한이 ‘단거리 로켓’(short range rocket)을 발사하는 것은 미사일 발사보다 좀 더 복잡한 문제일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미사일과 로켓은 거의 유사하지만 이중 유도 장치를 통해 목표물을 타격하는 것이 미사일입니다.

이 고위 관리는 또 미국의 미사일 방어체계는 북한이 개발하는 모든 미사일 능력에 기술적으로 맞설 수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All the capability that North Korea is developing...our defense system technically can engage them.)

앞서 미국 일간지 LA 타임스는 15일 미국 정부 관리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최근 시험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러시아의 미사일 설계와 흡사하게 만들어져 미국의 미사일방어 체계를 피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북한이 시험한 새 미사일이 위성유도체계를 갖추고 저공 비행하기 때문에 한국에 배치된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로는 요격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지난 9일 북한이 시험 발사한 미사일은 정점 고도가 30마일(약 48킬로미터)을 넘지 않아 사드, 즉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로 요격하기에는 너무 낮고, 미국이 개발한 미사일 요격무기인 패트리엇으로 요격하기에는 너무 높게 날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입니다.

이 관리는 또 LA타임스에 북한이 최근 발사한 미사일이 ‘요격 회피용’으로 설계됐다고 설명하면서 “북한은 ‘우리가 계속해서 새로운 무기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있으니 이제 다시 협상으로 돌아가자’는 메시지를 전하려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