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방장관, 북 비난에 “일일이 대꾸할 가치조차 못 느껴”

서울-서재덕 seoj@rfa.org
2019-08-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앵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이 북한의 잇단 대남 비난에 대해 일일이 대꾸할 가치조차 느끼지 못한다며 북한의 군사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서재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21일 한국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

정경두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한 북한의 거듭된 비난과 관련해 “북한이 천박한 용어를 쓰면서 한국을 비난하는 데 일일이 대꾸할 가치조차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 원래 맏형은 막내가 재롱부리고 앙탈 부린다고 같이 맞부딪쳐서 그러지 않습니다.

정 장관은 북한이 비난한다고 해서 한국의 국방 태세가 약화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도 분명히 했습니다.

정 장관은 최근 북한의 잇단 미사일 도발에 대해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한미 정보 당국이 이에 대한 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한미 연합훈련에 반발해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여러 차례 발사한데 이어 정경두 장관의 실명까지 거론해가며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경두 장관은 이어 한미 연합훈련과 관련해 규모의 조정이 있더라도 대비태세 유지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정경두 한국 국방부 장관: (한미가) 강한 훈련과 강한 연습, 과거보다 훨씬 더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할 수 있는 연습과 훈련을 하고 있다고 말씀을 드렸습니다.

그러면서 파괴력과 정확도가 높고 중·장거리를 쏠 수 있는 좋은 무기체계들을 배치하고 있고 과거보다 훨씬 더 발전된 작전운용체계를 운용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의 연장 문제와 관련해 전략적 가치는 충분히 있다고 본다며 한국 정부 차원에서 신중하고 깊이 있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통일부는 북한이 지난해에도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등에서 핵 활동을 계속하고 추가 진전을 이뤘다는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분석에 대해 한미 간 긴밀한 공조 하에 북한 핵 활동과 관련된 모든 사항을 면밀하게 파악해 나가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어 중국이 북한에 쌀 80만 톤을 지원하고 관광객 수도 대폭 늘리기로 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에 대해선 내용 자체의 신뢰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상민 한국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과거 중국의 대북 식량지원 방식과 절차 그리고 북한의 관광객 수송능력 등을 고려해 종합적으로 판단해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