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대] 평양 아파트 붕괴사고와 김정은

송영대∙ 평화문제연구소 상임고문
2014-05-21
이메일
댓글
Share
인쇄

지난 13일, 평양에서 23층 규모의 신축 아파트가 무너져 수백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북한은 사고발생 닷새만인 18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시공을 되는대로 하고 그에 대한 감독 통제를 바로하지 않은 일꾼의 무책임한 처사로 사고가 발생해 인명피해가 났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나 피해규모는 밝혀지지 않았으며 아파트 완공 이전에 92가구가 먼저 입주한 상태에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런데 이번 사고에 대처하는 북한당국의 태도에 몇 가지 특징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우선 북한당국이 붕괴사고를 보도한 것은 이례적입니다. 그동안 북한 내에서 수많은 사건·사고가 있었지만 공식 발표한 것은 2004년 4월 발생한 평북 룡천역 폭발사고 정도였습니다. 그리하여 이번에도 숨기려 하였겠지만 사고규모가 큰데다 평양 중심가에서 발생한 것이어서 어떻게든 외부에 알려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북한당국은 통 크게 발표는 하되, 붕괴 책임은 실무자들에게 돌리고 김정은의 이미지를 높이려는 의도에서 발표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북한당국이 실무자들을 현장에 보내 피해 주민들 앞에서 사과토록하고 그 사진까지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북한당국은 룡천역 폭발사고 당시 사망자 150여 명, 부상자 1,300여 명 등 인명피해는 보도했지만 사과 보도는 하지 않았습니다. 2010년 초 당시 김영일 내각 총리가 평양시내 인민반장 수천 명을 모아놓고 화폐개혁 부작용에 대해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관련 보도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북한당국이 이번에 사과를 하고 관련 사진을 내보낸 의도는 무엇일까? 첫째는 김정은이 인명을 중시하고 인민을 보살피는 자애로운 지도자라는 점을 부각시키려는 의도입니다. 사고보고를 받은 김정은이 가슴이 아파 밤을 지새웠고 간부들에게 만사를 제쳐놓고 사고현장에 나가 구조전투를 하라고 지시하였다는 보도는 바로 이러한 판단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둘째는 북한당국이 지난달 남한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사고를 의식한 측면이 엿보입니다. 북한은 세월호 참사로 남한국민 전체가 슬픔에 잠겨 있는데도 불구하고 온갖 비방과 욕설·막말을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퍼부었습니다. 그러는 와중에서 남한 국민들의 정부에 대한 불만과 비난이 박근혜 정부의 위상을 약화시키는 상황을 지켜봐 왔습니다.

이 같은 상황이 북한에서도 발생될 수도 있다는 것을 우려한 김정은이 자기는 남한 당국과는 달리 인민을 중시하는 지도자라는 점을 부각, 대비시킴으로써 북한주민의 민심 이반과 동요를 막으려는 의도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이같은 술수가 통하기는 어렵습니다. 이번 아파트 사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고의 원인입니다. 붕괴의 직접적 원인은 공사 부실이지만 근본적 원인은 김정은이 추진해온 속도전에 있습니다. 각종 건설공사를 속도전에 의해 정상보다 3~4배 빨리 끝내라고 다그친 김정은이 책임을 져야 할 사안입니다. 그럼에도 모든 책임은 간부들에게 전가하고 사고발생 3일이 지난 16일, 축구경기와 모란봉 악단 연주를 관람하며 파안대소하는 그의 모습은 너무나 후안무치(厚顔無恥)합니다.

원본 사이트 보기